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의 코로나19 대책이 비정규 프리랜서들에 집중돼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화계 종사자 355명은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코로나19 정책에 대한 범영화인의 요구’라는 성명을 내고 “영진위가 지난 4월 21일 발표한 170억원의 2차 코로나19 대책 지원사업은 비정규 프리랜서 노동자들에 대한 일말의 고려나 배려가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문화체육관광부와 영진위가 지난달 발표한 영화산업 지원책은 170억원을 투입해 영화관에 부과한 영화발전기금 부과금을 올해에 한해 90% 감면하고 제작이나 개봉이 연기된 한국 영화에 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