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균 정선군의원

▲ 김종균 정선군의원이 취재진에게 동강을 사람의 강으로 돌려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윤수용
▲ 김종균 정선군의원이 취재진에게 동강을 사람의 강으로 돌려야 하는 이유를 설명하고 있다. 윤수용

[강원도민일보 윤수용 기자] “환경부는 동강유역 생태·경관보전지역 관리 목적 중 하나인 주민 삶의 질 향상과 생존권 확보에 나서야 합니다.”

제9호 태풍 마이삭과 제10호 태풍 하이선이 휩쓸고 지나간 동강에서 취재진과 만난 김종균 정선군의원은 최근 동강 주민들과 원주지방환경청을 항의 방문했다고 전하며 동감댐 백지화 이후 20년간의 설움을 토로했다.

그는 지난 10여년 동안 정선 신동읍번영회장과 정선 래프팅협회장 등으로 활동한 동강 사람이다.김 군의원은 올 여름시즌 정선권역 래프팅의 경우 최악의 가뭄이었다며 인터뷰를 시작했다.이는 코로나19 영향도 있지만 댐 백지화 이후 20년이 지난 현재 동강의 수질 환경이 도암댐 등으로 여전히 몸살을 앓고 있기 때문이다.또 동강유역 생태·경관보전지역 지정과 과도한 규제,동강변 매수 토지 방치 등으로 인한 열악한 동강변 접근성,관광 인프라 부족도 한몫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계획성 없는 환경 감시원 제도로 주민들의 반목도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이는 사람의 강 동강이 지난 20년 동안 주민 자율적인 보존관리시스템 부재로 이어졌다는 것이다.동강 하이라이트인 정선군 정선읍 광하리부터 신동읍 연포마을로 이어지는 구간은 주민들조차도 눈으로만 바라볼 수밖에 없다.태풍과 집중호우로 상류에서 떠내려 온 쓰레기조차 주민들이 치울 수 없는 실정이다.그는 선진국 사례처럼 동강의 일정 구간을 설정해 주민이 경제활동과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규제 완화에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또 환경당국의 잦은 인사로 동강유역 보존 행정 공백은 물론 주민 민원의 연결고리도 상실 했다고 진단했다.

김종균 정선군의원은 “동강 생태보전지역은 환경보존의 중요한 장소이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주민들의 삶의 현장”이라며 “환경 당국은 이 같은 반목이 공존하는 현장을 직접 방문해 현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수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