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정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이은정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비인후과 교수

“언제부터인지는 잘 모르겠는데,예전부터 코가 많이 막혀요.”

이비인후과에서 코 관련 진료를 보러오시는 분들 중 많은 분들이 이와 같은 코막힘을 호소한다.이러한 증상의 원인에는 감염성 질환,알레르기 질환,코 안의 종양 및 해부학적 구조의 이상 등 여러가지가 있을 수 있다.그 중 겉으로 보이는 외형적 콧대가 아닌,코를 안면부위에서 전반적으로 받쳐주는 비강 내 기둥 역할을 하는 비중격이라는 구조가 휘어진 ‘비중격만곡증’이라는 질환을 말해보고자 한다.

비중격만곡증이 발생한 주요 원인으로는 출생 후 발달과정 중 선천적으로 비중격에 기형이 발생되는 경우가 가장 많고,후천성으로 외상에 의해 코를 다쳤을 경우 등 여러가지가 있지만 진료시에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는 선후관계를 알기가 어렵다.어렸을 때부터 영상 검사를 시행해보는 환자가 많지는 않기 때문이다.비중격의 만곡으로 인해 발생하는 증상으로는 비강을 양측으로 구분하는 가운데 구조인 비중격이 휘어졌기 때문에 양쪽 콧구멍 안쪽의 크기가 달라서 일측 코막힘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데 좁아진 쪽이 항상 막히는 것은 아니다.이유는 알레르기 등의 원인으로 넓어진 비강 내 콧살이 많이 자라기 때문이다.비중격만곡증은 코막힘 외에도 다양한 증상을 유발할 수 있는데,예를 들어 좁아진 비강 내 환기가 적절하지 않게 돼 만성 비부비동염이 발생할 수 있고 수면 중 비강 호흡이 어려워 수면무호흡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심하게 휘어진 비중격이 주변의 점막을 자극하여 비성두통까지도 유발할 수 있다.

그렇다면 비중격만곡증의 진단은 어떻게 하는지 알아봐야 한다.비중격만곡증은 진료 시 전비경 검사 혹은 비강 내시경을 통해 전반적인 점막 상태와 코 안쪽 구조를 확인한다.또한 비강 통기도검사를 통해 코 안쪽에 기류를 분석해 실제적으로 휘어진 정도를 판단하며 부비동 컴퓨터 전산화 단층촬영술을 시행해 전반적인 해부학적 이상을 검사하기도 한다.비중격만곡증이 있지만 다른 질환은 없다고 판단된 상태에서 코막힘 등의 증상이 지속적으로 나타날 경우 1차적으로 점막의 붓기를 줄여주는 역할의 국소적 스테로이드 스프레이를 사용해보거나,생리식염수를 이용한 코세척을 우선적으로 시행해볼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증상이 있을 시에는 이와 같은 보존적 치료로는 완치가 어려우며 근본적으로 휘어진 비중격을 바로잡아주는 비중격교정술이 필요하다.비중격교정술은 국소 혹은 전신마취로 시행되며 코 안쪽의 비중격 점막을 박리해 접근 후 해당 만곡된 구조를 이루는 뼈나 연골을 노출시켜 휘어진 부분을 교정하거나 일부분을 제거하는 수술이다.비강 안쪽으로 시행하는 수술로 외형적으로 수술자국이 보이지 않고 외형의 변화도 발생하지 않으며,수술 후에도 심한 활동만 제외하고 바로 일상생활이 가능하다.수술 후에 2일 동안 지혈 및 지지 목적으로 시행하는 비패킹을 유지하는 것이 불편할 수 있으며 수술 후 수술 부위에 코피나 혈종 등의 합병증이 드물게 발생하지만,대부분 대증적인 처치로 해결할 수 있다.이후에 2~3번의 추적관찰을 통해 비강 내의 부기가 가라앉으며 점점 비중격 만곡증으로 인해 발생했던 증상이 소실되는 것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이러한 근본적인 해결책이 마련돼 있는 질환이기 때문에 만성적인 코막힘이나 비중격만곡증으로 인한 수면무호흡,비성 두통 등의 2차적 증상으로 삶의 질이 떨어져 있다면 이비인후과 비과진료를 통해 전반적인 건강과 편안한 숨을 되찾기를 바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