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국 고지인원 94만여명
도내 공시가 11억원 이상 0 불구
영동 부과 대상·세액 4배 육박
2주택 이상·법인 부담 증가 원인

춘천 아파트 단지.
춘천 아파트 단지.

국세청이 주택분 종합부동산세 고지서를 22일부터 본격 통보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술렁이는 가운데 강원지역은 완화된 종부세 부과기준(공시가격 11억원) 이상의 주택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올 해 집값 상승과 부동산 열풍이 휩쓴 지역을 중심으로 다주택자와 법인의 부과 대상자가 크게 늘며 동해안 일부 지역은 전년 대비 4배 가까이 증가하는 등 ‘종부세 폭탄’이 예고됐다.

22일 본지가 국토교통부 등을 통해 지난해 기준 강원지역 주택 공시가격을 분석한 결과 가장 높은 금액인 6억초과 9억이하 주택(28호)으로 종부세 부과기준을 밑돌았다. 하지만 평창올림픽과 동해안권 개발호재,수도권 인접 비규제지역 등의 여파로 도내 주택 종부세는 2015년 1846명(18억5900만원)에서 2016년 2310명(22억3800만원),2017년 2868명(29억600만원),2018년 3488명(34억8800만원),2019년 4509명(71억600만원)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동해안 등 부동산 투자 열풍이 거센 지역을 중심으로 종부세 부과 대상과 세액이 지난해와 비교해 4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본지 취재결과 확인됐다.

이번 종부세 부과 고지와 관련,투기 광풍이 불었던 동해안 시·군 관할 A세무서가 집행하는 종부세 규모는 잠정적으로 964건 111억여원이다.지난해 680건 28억여원과 비교해 세액기준 4배 가까이 증가했다.재산세까지 합치면 보유세 부담은 더 많이 늘어나게 된다.전국적으로도 다주택자의 올해 종부세는 평균적으로 지난해의 3배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해보다 인원과 세액 모두 급증한 종부세 고지가 이뤄진 것은 주택가격,공시가격 현실화율,공정시장가액비율,종부세율이 일제히 올라 2주택 이상 다주택자와 법인의 부담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지난해말 도내 주택보유 거주자 46만명 가운데 2건 이상은 7만8000명으로 전년(7만6000명)보다 2.6%(2000명) 증가했다.전체 도민 148만명 가운데 주택 소유 증가자는 4만7500명(3.2%)이었다.

도내 한 세무서 관계자는 “주택 가격이 급상승한 일부 지역의 다주택자는 종부세 인상 고지가 불가피하다”면서“다만 강원지역이 전체 종부세에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기준 0.07%에 불과하다”고 말했다.한편 기획재정부는 이날 올해 주택분 종부세 고지 인원이 법인 포함 94만7000명이며 세액은 5조7000억원 수준이라고 공시했다. 김호석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