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불면으로 지새우며

내가 나를 재운다



토닥토닥 자장가를 부르며



나 어릴 적

어머니가

나를 재우듯

그리고

내 아이를 그렇게 재웠듯이



훅 느껴오는

엄마 냄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