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에 희생당한 개인의 이야기…오해 대부분 해소될 것”
시청자 게시판 공개 전환…‘방영중지’ 국민청원 31만명 참여

드라마 '설강화'[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드라마 '설강화'[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TBC가 역사 왜곡 논란에 휩싸인 새 드라마 ‘설강화’에 대해 민주화 운동과 관련된 이야기가 아니라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JTBC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방송 이후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바탕으로 논란이 식지 않고 있어 입장을 전한다”며 “‘설강화’는 권력자들에게 이용당하고 희생당했던 이들의 개인적인 서사를 보여주는 창작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극 중 배경과 주요 사건의 모티브는 군부정권 시절의 대선 정국”이라며 “이 배경에서 기득권 세력이 권력 유지를 위해 북한 정권과 야합한다는 가상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말했다.

또 “‘설강화’에는 민주화 운동을 주도하는 간첩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남녀 주인공이 민주화 운동에 참여하거나 이끄는 설정은 지난 1, 2회에도 등장하지 않았고, 이후 대본 어디에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여대생 영로(지수 분)와 여대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수호(정해인)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지난 주말 방송된 1·2회에서는 간첩인 수호를 운동권 학생으로 오인해 기숙사에 숨겨주는 영로의 모습이 담겼는데, 이를 두고 민주화 투쟁에 나선 사람들은 간첩으로 몰아 고문했던 당시 국가안전기획부(안기부)의 폭력을 정당화한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JTBC는 “‘역사 왜곡’과 ‘민주화 운동 폄훼’ 우려는 향후 드라마 전개 과정에서 대부분 오해가 해소될 것”이라며 “부당한 권력에 의해 개인의 자유와 행복이 억압받는 비정상적인 시대가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라는 것이 제작진의 의도”라고 설명했다.

이어 “회차별 방송에 앞서 많은 줄거리를 밝힐 수 없는 것에 아쉬움이 남지만, 앞으로의 전개를 지켜봐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비공개로 운영하던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과 포털사이트 실시간 대화창을 열어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설강화’는 방송 전 미완성 시놉시스 일부가 유출되면서 간첩이 민주화 운동을 주도하는 내용이 담겼다는 소문과 안기부 직원을 미화한다는 논란이 있었다.

드라마가 방송된 이후에도 논란이 가라앉지 않으면서, 방영을 중지시켜달라는 국민청원이 올라와 이날 현재까지 31만명이 동의했다. 논란이 확산하면서 드라마 광고·협찬이 줄줄이 중단되고 있고 한 단체는 방영금지 가처분을 내기로 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