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 광복회장이 결국 자진 사퇴를 표명했다.

김 회장은 16일 연합뉴스에 보낸 입장문에서 “회원 여러분의 자존심과 광복회의 명예에 누를 끼친 것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최근의 사태에 대해 부끄럽고 민망하다”며 “사람을 볼 줄 몰랐고 감독 관리를 잘못해서 이런 불상사가 생긴 것, 전적으로 제 불찰”이라고 말했다.

이는 일련의 의혹이 내부적으로 비리가 드러난 전직 간부에 의한 ‘허위 언론 제보’라고 주장해온 기존 주장을 거듭 되풀이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회장은 입장문에서도 “저는 반평생을 친일청산에 앞장서 왔다. 친일반민족언론 ‘조선일보’와 대척점에 서서 싸워왔다”며 “그 조선일보, TV조선에 의해 제가 무너지는 것이 더 가슴 아프다”고 주장했다. 김 회장은 “그러나 운명을 거역할 수 있는 사람이 어디 있겠느냐”며 “민족정기의 구심체로 광복회가 우뚝 자리 잡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5일 TV조선은 해당 간부를 인용해 김 회장이 지난 1년간 광복회의 국회 카페 운영 수익금을 유용했다고 처음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보훈처는 특정감사 결과 김 회장이 수익을 개인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일부 사실로 확인됐다고 지난 10일 발표했다. 김 회장 등 관련자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보훈처가 국회 정무위원회에 보고한 감사 결과에 따르면 제보자 진술과 보훈처가 확인 내용을 합하면 비자금 사용액은 총 7천256만5천원에 달한다. 여기에는 한복 및 양복 구입 440만원, 이발비 33만원, 마사지 60만원 등의 사용 내역이 포함됐다.김 회장은 보훈처 감사 결과 발표 직후만 하더라도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사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그러나 14일 일부 회원들이 요청한 ‘회장 불신임안’ 표결을 위한 임시총회 개최 요구를 돌연 수용한 데 이어 결국 2년 8개월 만에 불명예 퇴진하게 됐다.

오는 18일로 예정된 ‘회장 탄핵’을 위한 임시총회 자체가 광복회 창립 57년 만의 초유의 일인 데다 정치권에서조차 사퇴 압박이 거세지자 스스로 물러나기로 결심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