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유일 국토부 공모 선정
야생화 공원·전기차 충전소 설치
북한강 탐방로 등 관광자원 연계

화천군 관문에 관광객과 운전자, 주민들을 위한 스마트 복합쉼터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일 2022년 스마트 복합쉼터 공모사업 대상으로 ‘화천 평화생태 스마트 복합쉼터’등 전국 5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화천 평화생태 스마트 복합쉼터는 도내에서 유일하게 올해 신규사업에 선정, 오는 2024년 말까지 국비 20억원 등 총 30억원이 투입된다.

스마트 복합쉼터는 국도 5호선이 지나는 하남면 원천리 일대에 약 1만1730㎡ 규모로 조성된다. 쉼터가 생기면 관광객 등 이 지역을 지나는 운전자들과 주민들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제 국도 5호선은 강원 영서 북부의 주요 교통축이지만, 지금까지 홍천 북방면에서 화천을 지나 철원 김화읍까지 이르는 약 113㎞ 구간에 도로변 쉼터가 전무했다. 더구나 현재 국도 5호선 춘천∼화천 구간 도로 확장공사가 진행 중이어서 산천어축제 관광객 등 운전자들의 이용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토부와 화천군은 원천리 일대에 단순 운전자 쉼터의 기능 뿐 아니라 지역 관광자원 연계하는 통로로도 활용, 주민 정주여건 개선과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까지 이끌어 낼 스마트 복합쉼터를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화천군의 계획에 따르면, 쉼터에는 전기차 충전소를 포함한 주차장, 화장실, 편의점, 무인카페, 야생화 공원 등 운전자 편의를 위한 시설이 들어서게 된다. 또한 인근 북한강변 탐방로 등 관광자원 연계 시스템이 접목되며, 주민들과 방문객들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식당, e-모빌리티 대여소, 전시공간까지 갖춘 화천홍보 스토어, 작은 목욕탕 등도 건립될 전망이다.

최문순 화천군수는 “화천산천어축제 관광객을 비롯한 국도 이용 운전자와 북한강 자전거길 이용객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수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