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용산림 원료 전기 생산 추진

▲ 태백시는 지난 15일 에코잡시티 태백 현장지원센터에서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립을 위해 구성된 특수목적법인(SPC) ‘힘이되는나무’ 현판식을 가졌다.
▲ 태백시는 지난 15일 에코잡시티 태백 현장지원센터에서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립을 위해 구성된 특수목적법인(SPC) ‘힘이되는나무’ 현판식을 가졌다.

태백시는 지난 15일 에코잡시티 태백 현장지원센터에서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립을 위해 구성된 특수목적법인(SPC) ‘힘이되는나무’ 현판식을 가졌다.

이날 현판식에는 류태호 태백시장과 김천수 태백시의장, 이명률 힘나무 대표,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황규연 광해광업공단 사장, 이범혁 한국플랜트서비스 대표, 황민영 한국지역난방기술 대표 등 관계자가 참가했다. 이날 현판식을 가진 힘이 되는 나무는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한국광해광업공단, 한국플랜트서비스, 한국지역난방기술이 출자해 설랍한 회사이다. 바이오매스 발전소는 미이용 산림을 원료로 전기를 만들어 신재생에너지로 판매하고 열은 장성지역내 주거지지원형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생활 SOC 시설(수영장, 영화관, 게스트하우스)에 우선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또 근로복지공단 태백병원과 같은 대규모 사업체와 아파트 등으로도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안의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