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지역 등 전국 시민단체 22일 국회앞 출범식 및 기자회견

▲ 강원도 원주시 학성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인 40계단길 일원.과거 성매매 집결지 희메촌이 자리잡았던 곳이다.[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 강원도 원주시 학성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지인 40계단길 일원.과거 성매매 집결지 희메촌이 자리잡았던 곳이다.[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강원도내 단체를 비롯한 전국 성매매피해자지원단체와 시민단체들이 성매매 여성 인권보호를 위한 단체 행동에 들어간다.

이들 단체가 모여 꾸린 ‘성매매처벌법개정연대’는 오는 22일 서울 국회의사당 앞에서 출범식 및 기자회견을 갖고 2004년 제정된 현행 ‘성매매처벌법’(‘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및 ‘성매매방지법 및 피해자에 관한 법률’) 개정을 촉구할 방침이다. 이날 회견에는 강원여성인권지원공동체 춘천길잡이의 집 등이 동참한다.

▲ 원주시는 22일 학성동 시 여성커뮤니티센터에서 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성매매피해상담소와 성매매집결지(희매촌) 정비 TF팀 회의를 가졌다.[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 원주시는 22일 학성동 시 여성커뮤니티센터에서 경찰서, 소방서, 교육지원청, 성매매피해상담소와 성매매집결지(희매촌) 정비 TF팀 회의를 가졌다.[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연대는 현행 ‘성매매처벌법’이 위계, 위력 등으로 ‘성매매를 강요 당한 사람’에 한해 ‘피해자’로 규정하고 있어 성매매 종사 여성들이 피해사실을 드러내기 어려운 실정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여성들이 처벌을 두려워 한다는 점을 성매매 알선업자와 구매자 등이 악용, 성착취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구조라는 주장이다. 법 개정을 위해 여야 의원들과 면담도 가질 계획이다.

강원도내 기관도 이번 회견에 참여해 강원지역 성매매 피해 여성을 위한 목소리를 낸다. 라태랑 춘천길잡이의 집 소장은 “법 개정이 왜 필요한지 알리는 것을 시작으로 지역 성매매 피해자 보호를 위한 여론을 형성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주영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