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여성·청년 공천 30% 확대
도당 공직자 평가 하위 페널티
국힘, 지방의원 ‘PPAT’ 응시
단체장 여론조사 50% 반영 등

여야 정치권의 6·1지방선거 공천룰의 윤곽이 잡혀가면서 도내 출마예정자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지난 23일 이기원 한림대 데이터과학융합스쿨 교수를 위원장으로 한 공직선거후보자 추천관리위원회 구성을 완료했고, 국민의힘 강원도당은 내주 공관위를 띄울 계획이다. 국민의힘 강원도당 공관위원장은 이양수 의원이 내정됐다. 여야 도당은 4월 말까지 공천을 끝낸다는 목표다. 민주당은 24일 국회에서 지방선거기획단 첫 회의를 가졌다. 민주당의 공천 키워드는 ‘청년’이다. 민주당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여성·청년 공천 비율을 30%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민주당은 통상 지방선거에 ‘권리당원 50% 이하·일반 유권자 50% 이상’을 반영해 왔다. 지선 기획단에는 송기헌(원주을) 의원이 기획위원으로 활동한다. 중앙당 차원의 공천 세부안은 물밑 논의 중이다. 이에 앞서 민주당 도당은 지난해 12월 당소속 시장·군수들에 대해 첫 공직자 평가를 진행했다. 하위 20%대상자에 대해선 공천·경선 페널티를 부여하는 것으로 결과에 따라 공천 칼바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기원 공관위원장은 “민주당의 핵심 키워드가 청년인 만큼 강원도당 공천도 그런 방향으로 이뤄지지 않겠나”라고 했다.

국민의힘 공천안은 사실상 윤곽이 드러났다.

정당사상 최초로 도입되는 지방의원(광역·기초·비례) 선거 입지자에 대한 공직 후보자 역량 강화 시험(PPAT)응시를 비롯해 현역 의원의 지자체장 출마시에는 10% 감점, 무소속 출마 전력이 있다면 15%가 감점되는 안이다. 또, 광역·기초단체장의 경우엔 ‘당원 50%·여론조사 50%’, 광역·기초의원은 ‘당원 100%’ 의 경선이 각각 적용된다. 일부 입지자들은 자체 여론조사를 돌리거나 타 기관의 여론조사를 대비, 지지호소 등 여론전에 나서며 경쟁이 치열하다. 지방의원 선거 입지자들의 경우, PPAT에 응시해야해 각 입지자들은 열공 모드가 한창이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과 합당이 예정된만큼 도당 공관위 구성에도 국민의당 관계자가 포함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공관위원장으로 내정된 이양수 의원은 “위원 구성은 도당 관계자들과 각 지역 당협과 충분한 상의를 거친 뒤에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이승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