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한 금융사가 공채 지원자들에게 요구한 자기소개서에 본인의 MBTI 유형이 무엇이고, 직무에 어떤 도움이 될지 적게 해 화제가 됐다. 또 몇몇 회사에서는 직원 채용 때 이 MBTI를 묻는 경우가 있어 네티즌 사이에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MBTI(Myers-Briggs Type Indicator)는 심리학자인 마이어스(Myers)와 브릭스(Briggs)가 스위스의 정신분석학자인 카를 융의 심리 유형론을 토대로 고안한 자기 보고식 성격 유형 검사 도구다. 외향-내향(E-I) 지표, 감각-직관(S-N) 지표, 사고-감정(T-F) 지표, 판단-인식(J-P) 지표로 분류된다. MBTI는 이 4가지 선호 지표가 조합된 양식을 통해 16가지 성격 유형을 설명, 성격적 특성과 행동의 관계를 이해하도록 돕는다.

요즘 젊은 층들은 상대방의 성격을 파악하기 위해 MBTI를 먼저 묻는다. 같은 유형에 동질감을 느끼고, 다른 형태일지라도 상대를 이해하는 방편이 된다. 몇년 전부터 인기를 끌어 한차례 유행으로 지나가나 했는데, 이제는 MZ세대의 보편화된 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동서고금을 통해 상대방의 성격을 살피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었다. 별자리, 혈액형과 함께 사상의학 체질로도 성격과 체질을 분류했다. 태어난 날과 시를 바탕으로 기질을 점치기도 한다. 모두 사람과 성격에 대한 궁금증이 만들어낸 산물일 것이다. 그러나 요즘 세대에게 혈액형이나 사상체질을 물으면 옛날 사람 취급을 받을 게 뻔하다.

MBTI가 서로를 알고 관계를 친밀하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흥미롭고 유익한 성격 파악의 도구가 될 것이다. 그러나 이를 기준으로 상대를 비하하거나 편을 가른다면, 없느니 못한 트렌드에 불과하다. 더구나 직원을 채용할 때 MBTI를 적용하는 것은 위험하고 불공정하다. 유형은 검사할 때 처한 환경과 심리적 요인에 따라 수시로 달라질뿐더러 과학적이라는 증거도 없기 때문이다. 맹신하면 미신이 된다. 이수영 논설위원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