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교황청,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 임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 교황청,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 임명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천주교회 역사상 4번째 추기경이 배출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29일(현지시간) 바티칸 사도궁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한 뒤 유 대주교를 포함한 신임 추기경 2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70) 대주교가 포함됐다. 유 신임 추기경이 교황청 장관으로 임명된 지 약 11개월 만이다.

한국천주교회는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8) 추기경을 배출했다.

그동안 서임된 추기경들이 모두 서울대교구장 출신인데 반해 이번에는 처음으로 비서울대교구장 출신의 교황청 장관 추기경이 탄생했다는 점에서 한국천주교회의 위상도 한층 높아졌다는 평이다.

현재 크로아티아를 방문 중인 유 추기경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영광을 한국 순교자와 한국천주교회, 그리고 한국 국민께 바친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교황님께서 교황청 장관 임명과 추기경 서임을 통해 부족한 저에 대한 신임을 다시 드러내 주심에 감사드린다”며 “이는 한국 순교자들의 기도와 믿음 덕분이며, 한국천주교회와 한국의 위상이 높아진 결과”라고 했다.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유 신임 추기경은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 학사와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고서 1979년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다.

1983년 귀국 후 대전 대흥동 본당 수석 보좌신부, 솔뫼성지 피정의 집 관장, 대전가톨릭교육회관 관장, 대전교구 사목국장, 대전가톨릭대 교수·총장 등을 거쳐 2003년 대전교구 부교구장 주교로 서품됐다.

2005년부터 대전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오다 작년 6월 전 세계 사제·부제의 직무와 생활, 신학교 사제 양성 관련 업무를 관장하는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에 발탁됐다.

240년 한국 천주교 역사는 물론 교황청 역사상 한국인 성직자가 장관에 임명된 첫 사례였다.

교황청 행정기구인 9개 성(省·Congregations) 장관은 관례상 추기경이 맡아왔기에 유 대주교의 추기경 임명은 일찌감치 예견돼왔다.

유 신임 추기경은 프란치스코 교황과 매우 가깝게 소통하는 한국인 성직자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현재 교황청 장관 중에서도 교황과 가장 친교가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14년 8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한도 충남 당진 솔뫼성지에서 열릴 예정이던 제6회 아시아청년대회 참석을 청하는 유 신임 추기경의 서한을 계기로 이뤄진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후에도 그는 바티칸에서 수시로 교황을 개별 알현해 한국천주교회의 주요 현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기경은 가톨릭교회 교계제도에서 교황 다음의 권위와 명예를 가진 성직자 지위다. 교황을 보필해 교회를 원활하게 이끄는 역할을 한다. 전 세계 모든 추기경이 소속된 추기경단은 교회법상 교황의 최고 자문기관이다.

80세 미만의 추기경은 교황 유고 시 ‘콘클라베’(Conclave·교황 선출 투표)에서 투표권을 행사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기존 염수정 추기경과 유 신임 추기경 두 명 모두 투표권을 가진다.

염 추기경은 만 80세가 되는 내년 12월까지, 유 신임 추기경은 향후 10년간 투표권이 있다. 염 추기경 역시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에 의해 추기경으로 서임됐다.

이날 신임 추기경으로 임명된 이들 중에는 유 대주교를 비롯해 인도·싱가포르·동티모르·몽골 등 아시아지역 성직자가 다수 포함됐다.

신임 추기경 21명의 서임식을 겸한 교황 주재 추기경 회의는 오는 8월 27일 바티칸에서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