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대하 “시민이 중심인 도시 만들 것”
이병선 “소통·화합·번영 통한 발전”

6·1 지방선거 투표를 하루 앞둔 31일 속초시장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주대하 후보와 국민의힘 이병선 후보는 마지막까지 표심 몰이에 총력을 다했다.

주대하 후보는 이날 영랑동 일원에서 거리유세로 하루를 시작했고 마지막 유세는 하우스토리 앞 만천4거리에서 진행했다.

‘소수가 아닌 시민 모두를 위한 속초, 깨끗한 주대하’ 라는 슬로건을 내세운 주대하 후보는 “시민이 중심이 되고 주인이 되는 속초다운 속초를 위해 깨끗한 주대하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진정성을 시민들에게 보여드리겠다”며 “난개발을 막고 외부 개발업자와 결탁하지 않을 후보이자 속초시를 이끌 적임자다. 속초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이병선 후보는 하우스토리 앞 사거리를 시작으로 드림디포 앞 사거리, 서독약국에 이어 속초광장에서의 유세로 공식 선거운동의 피날레를 장식했다.

이병선 후보는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시민분들과 소통하며 화합과 번영을 통해 속초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많은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며 “속초발전 20년을 앞당길 기회이자 미래도시 속초완성의 마지막 퍼즐인 동서고속철 조기착공과 완공을 위해 여당의 후보를 선택해달라”고 읍소했다.

박주석jooseo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