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생산인구 증가 재정부담 커져
이모빌리티 거점 경쟁력 갖춰야
가축분뇨처리방안 대책 마련 필요

민선8기 횡성군의 과제는 도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초고령화사회 극복을 위한 젊은층 일자리 창출이 시급한다는 여론이다.

횡성군 인구는 4월말 기준 전체인구 4만6595명 중 60세 이상 인구는 2만953명(44.9%)에 달한 반면 19세이하 영유아와 청소년층은 모두 5564명(11.94%)에 불과할 정도로 연령대별 인구편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다. 이는 젊은층의 지속적인 유출과 고령의 귀농귀촌인구의 유입 여파로 비생산인구가 늘어나고 이로 인한 재정부담이 커지고 있다는 점에서 보다 체계적인 인구대책이 뒤따라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 민선7기 신성장동력으로 육성한 전기차 생산을 중심으로 한 이모빌리티산업 거점도시로서의 경쟁력을 갖춰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정부와 강원도의 협력이 필요한 이모빌리티를 연계한 테마파크 조성과 전용단지 조기완성, 전기차 생산공장 확대 등이 가시화되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활성화, 젊은층의 유입효과가 동시에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6·1지방선거 기간 논란을 빚은 가축분뇨처리방안도 일선 농축산농가의 의견을 수렴, 합리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 횡성의 묵은 3대현안인 원주상수원보호구역 해제, 군용기소음 및 경유스모크 분사, 송전탑 건설에 따른 지역사회의 갈등과 민원에 대한 해법도 풀어야 할 과제로 꼽힌다.

이와 함께 동일생활권인 원주와의 상생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사업도 민선8기 당면현안으로 다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박창현 chpark@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