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트렌드 맞춘 농수산업 등 공약
일궈놓은 성과 바탕 군민 약속 지킬 것

 

▲ 양양군수 김진하 후보가 당선이 확정되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 양양군수 김진하 후보가 당선이 확정되자 손을 들어 환호하고 있다.

“지난 8년동안 군정을 수행하면서 지역발전을 위해 추진해 온 다양한 사업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라는 군민들의 뜻으로 알고 무겁게 받들겠습니다.”

6·1지방선거에서 양양군수에 당선된 국민의힘 김진하 당선인은 “지역발전을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만들라는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초심으로 되돌아가 현안 하나하나를 다시 살피겠다”며 “양양시대 완성을 위해 믿고 선택해 주신 군민들에게 다시한번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특히 “선거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한 선거후유증을 하루빨리 극복하고 주민 모두가 지역발전을 위해 화합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당선으로 3선 고지를 달성한 김 당선인은 민선8기 양양군의 비전과 관련해 글로벌 플랫폼과 교통망 구축, 차별화된 도시정책, 언택트 트렌드에 맞춘 농수산업 등을 공약했다. 또 낙산지역의 대규모 개발사업과 현남지역 관광단지, 연어산업단지 등이 완성되면 가장 필요한 것이 주택문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청년행복 공공임대주택 건설에도 착수할 계획이다.

김 당선인은 “재임기간 중 오색케이블카 설치사업을 반드시 완성하고 동해북부선 철도 조기착공, 양양공항 화물물류단지 조성 등 지금까지 일궈놓은 성과들을 바탕으로 군민과 약속한 사업을 꼭 지켜 우리 후대에게 자랑스럽게 물려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특히 “앞으로도 주민들의 어려움과 기쁨을 함께 나누고 소통하는데 한치의 소홀함도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