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2021년 사회조사 보고서
20·30대 가임여성 중 56%·68%
양육비 지원 등 저출산 대책 시급

삼척시가 인구 소멸지역으로 분류돼 정부 차원의 지원책이 진행 중인 가운데 2030 여성 10명 중 6명은 장래 출산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나 대책마련이 절실하다.

삼척시가 최근 발표한 ‘2021년 삼척시 사회조사 보고서’(조사대상 950가구)에 따르면 가임 연령대인 20~29세에서 56.3%가, 30~39세에서는 68.3%가 장래 출산 계획이 없다고 답해 출산율 제고를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 연령으로 확대하면 90% 이상의 여성 응답자가 장래 출산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특히 여성(92.2%)이 남성(87.8%)보다 높았고, 지난 2018년(83.6%)에 비해 6.4%p 높게 조사됐다.

또 우선돼야 할 저출산 지원방안으로는 양육비 지원이 42.3%로 가장 높았고, 출산장려금 확대 지원 19.4%, 보육시설 확충 11.9%, 근로형태 유연화 10.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인구유입 방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6.7%가 일자리 지원정책을 꼽았고, 기업유치 41.7%, 교육환경 개선 및 미래인재 육성 13.2% 등을 택했다.

미취학 아동들에 대한 보육환경 만족도와 초중고 교육환경 만족도의 경우 각각 36.0%와 24.3%만 만족한다고 답해 저출산 제고를 위한 교육환경 개선도 절실하다.

삼척지역 인구는 지난 2000년 8만2000명이었으나 이후 유소년층과 가임여성비율 감소, 고령층 증가 등으로 매년 줄다가 최근 6만4000명 선으로 감소했다. 이와관련 정부는 지난해 삼척 등 전국 89개 자치단체를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하고 연간 1조원씩 10년동안 지방소멸기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구정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