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핑의 메카’ 양양에 살며 서핑 롱보드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문리나 프로.[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 ‘서핑의 메카’ 양양에 살며 서핑 롱보드 국가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문리나 프로.[강원도민일보 자료사진]

또다시 여름이 찾아왔다.

‘웻슈트’를 입고 겨울파도를 가르는 서퍼들의 모습도 이제 그리 낯선 풍경은 아니지만 역시 젊음은 여름과 더 잘 어울린다.

20만명 정도로 추산되는 우리나라 서핑인구 가운데 절반 가량이 매년 ‘서핑의 메카’ 양양을 찾아 파도를 즐긴다.

강원도 양양은 남쪽으로 죽도해변부터 북쪽의 물치해변까지 어디서든 파도를 즐기는 서퍼들을 만날 수 있는 곳이 됐다.

하지만 해변마다 서로 다른 특색이 있는 만큼 자신에게 맞는 ‘서핑 스폿’을 찾는다면 보다 재미있게 바다와 파도를 즐길 수 있다.

‘스마트 서프시티’ 양양에서는 서핑과 관광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포털 사이트도 운영할 계획이어서 이를 잘 활용한다면 보다 스마트한 서퍼가 될 수도 있다.

양양의 주요 서프 포인트의 각기 다른 매력을 소개한다.
 

▲ 양양 죽도해변
▲ 양양 죽도해변

◆초보자를 위한 죽도해변

단연 서핑 성지로 꼽히는 해변이다. 수심이 일정하고 얕은데다 큰 파도가 해변 가까이에서 부서져 단연 최고의 서프 포인트라고 할 수 있으며 오토캠핑 시설도 잘 갖춰져 있어 서핑과 캠핑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서핑문화를 만든 곳이자 서핑문화를 선도하는 곳으로 이국적인 거리 분위기도 눈길을 사로 잡는다.
 

▲ 양양 기사문해변.
▲ 양양 기사문해변.

◆서핑문화의 발상지 기사문해변

처음 서핑스쿨이 자리를 잡으면서 서핑 문화가 확산된 곳으로 서퍼들에게 여전히 인기다. 겨울에는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배럴(파도가 원통형으로 말리는 현상)이 생기기도 해 중상급 서퍼들에게 안성맞춤이며 동호인들과 서핑을 즐기기에 적합하다. 걸으면 기이한 소리가 난다고 기사(奇沙)라고 불리며 사계절 파도를 즐기는 서퍼들을 만날 수 있다.
 

▲ 양양 동호해변
▲ 양양 동호해변

◆다양한 바다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동호해변

양양국제공항 근처에 위치한 조용하고 아담한 해변으로 해안선을 따라 탁트인 절경을 자랑한다. 모래질이 특히 뛰어나며 물이 맑기로도 유명하다. 펜션 등 숙박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고 여름해수욕장 개장철에는 멸치후리기 등 피서객들을 위한 체험행사도 열려 가족들과 함께 할 수 있다.
 

▲ 양양 하조대해변
▲ 양양 하조대해변

◆서핑 문화를 선도하는 하조대해변

서울양양고속도로에서 하조대IC와 인접해 접근성이 좋고 우뚝 솟은 기암절벽과 노송이 어우러져 동해안의 대표적인 관광지로 알려져 있다. 1000m에 이르는 서핑 전용해변이 펼쳐져 있고 경사가 완만하며 수심이 얕은데다 샌드 바(sand bar)가 형성된 곳이 많아 서핑하기 좋다. 여름밤, 인근 서피비치에서는 서퍼들을 위한 파티가 열려 축제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 양양 물치해변
▲ 양양 물치해변

◆상급자를 위한 정암·물치해변

파도의 질은 해저 지형에 따라 좌우된다고 한다. 정암해변은 남대천 하구와 만나는 리버마우스(River Mouth)로 바닥에는 하천에서 유입된 자갈이 많지만 파도가 부서지는 사이드가 서서히 깊어져 좌우로 탈 수 있는 A프레임 파도가 형성된다. 정암해변과 인접한 물치해변은 다른 포인트의 입수가 불가능 할 때 좋은 파도가 밀려와 ‘핫포인트’로 떠오르고 있다.
 

▲ 양양 지경해변
▲ 양양 지경해변

◆캠핑도 함께 지경해변

울창한 소나무 숲에 캠핑장 시설이 잘 갖추어져 있어 보다 고즈넉한 서핑을 즐기기에 좋다. 지경해변에서 남애1리 해변까지 넓게 펼쳐진 모래사장은 10㎞에 이르러 서핑하기 좋은 장소가 많다. 하지만 조류가 심한 날은 위험한 만큼 반드시 로컬 서퍼들의 조언을 듣고 입수해야 한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