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가 탄소중립과 미래 먹거리 산업인 수소산업의 체계적 육성을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기반조성에 본격 착수한다.

동해시는 22일 시청 회의실에서 김상영 부시장과 관련 부서, 용역사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 수소위원회’와 ‘수소산업 마스터플랜’수립 용역 중간보고회를 열었다.

위원회는 지난 4월 제정된 ‘동해시 수소산업 육성·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당연직 위원 3명과 관련기관·단체·연구기관·기업관계자 등 위촉직 12명 등 모두 15명으로 구성됐다. 시와 GS동해전력·한국동서발전·쌍용C&E·DB메탈·LS전선 등 지역내 기업이 공동 수행하고 있는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은 수소지식그룹(대표 장성혁)이 지난 2월부터 추진해 내달 완료하게 된다.

중간보고에 따르면 동해시의 경우 항만 등 인프라 활용, 지원기관 등 지역내 혁신자원 보유, 지역 기업의 수소산업 추진 적극성, 도와 시의 수소산업 육성 의지 등이 강점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앞으로 중장기 시기별 로드맵을 수립, 수소산업 기반조성에 본격 착수할 방침이다.

전인수 jintru@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