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폐광·접경지 현안 해결 총력…중앙무대 ‘존재감 과시’
광해공단-광물공사 통폐합 등
지역현안 중앙 전달·대책 마련
법사위 도내 여야 의원 이슈 주도
출석률 본회의 87% 상임위 90%

제21대 국회 상반기 동안 도내 의원들은 강원도를 비롯한 각 지역의 현안을 ‘중앙 이슈’로 끌어 올리며 해결 방안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철규(동해·태백·삼척·정선)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강행해 폐광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을 샀던 ‘한국광해관리공단·광물자원공사 통합법안’에 대안을 제시했다. 광물자원공사의 자본잠식으로 폐광기금이 감소할 수 있다는 지역의 우려를 중앙정부와 정치권에 전달함으로써 폐광기금을 해외 자산계정 운용 및 부채관리 목적으로 처분할 수 없도록 법안을 추가해 공단 통·폐합에 따른 폐광지역 피해를 사전에 차단했다.

권성동(강릉) 의원은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에서 대관령 내 민간업체 간 국유림 대부 계약의 문제점을 거론하며 이에 따른 후속 조치가 마련될 수 있도록 했고, 이양수(속초·인제·고성·양양) 의원은 도서 어업인에 한해서만 지급됐던 수산 직불금을 고성군을 포함한 접경지역 어업인까지 확대하도록 해 어업인 소득보전에 기여했다.

허영(춘천·철원·화천·양구갑) 의원은 국토교통위 소관 국정감사 때마다 도내 SOC사업 역세권 개발과 지자체 도시개발 계획을 연계한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촉구했고, 국방위 한기호(춘천·철원·화천·양구을) 의원은 도내 접경지역 현안을 꼼꼼하게 챙겼다.

도내 여·야 의원 간 공방전이 중앙무대 이슈를 주도하기도 했다. 법사위에서 나란히 활동한 민주당 송기헌(원주을) 의원과 국민의힘 유상범(홍천·횡성·영월·평창) 의원은 공수처와 검수완박 입법을 둘러싼 여·야 대치전에서 각각 최전선을 맡으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도 정치권은 국회 예산 심의단계에서 당초 정부안에 담기지 못했던 현안 관련 예산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나서면서 도정 사상 최대 규모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도 거뒀다.

본지가 22일 참여연대가 운영하는 의정활동 모니터링 사이트 ‘열려라 국회’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도내 의원들의 21대 국회 상반기 본회의 및 상임위 출석률은 각각 87.18%, 90.5% 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허영 의원은 본회의 98.81%·상임위 100% 출석률을 기록했다. 이어 송기헌 의원 97.62%·93.94%, 이철규 의원 90.48%·97.18% 등으로 집계됐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