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검사장급 승진·전보인사 단행
이두봉 인천지검장 대전고검장 승진

법무부가 대검검사급(검사장) 승진·전보 인사 단행으로 검찰 내 ‘윤석열 사단’ 인물들을 대거 중용한 가운데 지난 정부와 연관이 있는 고위급 간부들이 모두 좌천되면서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예상됐던 부분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지만 우려했던 ‘코드 인사’가 현실화되면서 당분간 논란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법무부는 이날 대검검사급 승진 및 전보인사를 27일자로 단행했다.

이날 인사에서 양양 출신의 이두봉(59·사법연수원 25기·사진) 인천지검장은 대전고검장으로 승진했다. 윤 사단의 ‘맏형’ 격인 이 고검장은 지난 2020년 대전지검장 재직 당시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리스크가 됐던 월성원전 경제성평가 조작의혹 사건을 진두지휘하다 좌천됐다. 그는 지난 2017년 윤 대통령(당시 서울중앙지검장) 아래에서 1·4차장을 거치며 최측근에서 보좌한 인물로 차기 검찰총장 유력 후보군으로 떠오르고 있다.

고경순(50·사법연수원 28기) 현 춘천지검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보직 이동한다. 고 지검장은 지난 2020년 대검 공판송무부장 재직 당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의 윤 대통령(당시 검찰총장) 징계 추진 과정에서 추 장관 편에 섰던 인물로 알려져 있다.

대표적인 ‘친문’ 검사로 분류되는 강릉 출신의 김관정(58·사법연수원 26기) 전 수원고검장은 사표가 수리됐다. 그는 지난 2020년 서울동부지검장 재직 당시 추 전 장관 아들의 ‘특혜휴가’의혹 사건에 대해 무혐의 처리했다. 이번 인사를 두고 법조계 안팎에서는 전형적인 ‘코드인사’라는 우려가 나온다. 도내 한 법조계 관계자는 “검찰총장 출신인 윤석열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이 기용, 현 정부와 인연이 없는 검사들의 반발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구본호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