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3명 중징계.."민형사상 책임 물을 것"

▲ 강정호 전 속초시의원은 24일 시립도서관에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강정호 전 속초시의원은 24일 시립도서관에서 감사원 공익감사 청구 기자회견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과정에 대한 공익감사 결과의 파장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5월 시민 1633명의 서명을 받아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한 강정호 전 시의원(도의원 당선인)은 24일 시립도서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감사로 끝나는 것이 아닌 법률 자문을 통해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감사원은 지난 23일 감사 결과 위법 사항이 발견됐으며 담당업무를 담당한 직원(과장, 팀장) 2명은 정직 처분하고 또 다른 1명에게는 주의를 촉구하라고 속초시에 요구했다.

강 전 의원은 “단독 의사 결정 권한이 없는 과장과 팀장 등 실무선의 중징계에 그쳐선 안된다”며 “해당 공무원들은 더이상 시민들을 속이지 말고 진실을 밝혀라”고 성토했다.

이어 “김철수 시장은 입장을 밝히고 사과하고 자신들이 속한 정당 관계자들을 위해 시민을 배신한 민주당 소속 시의원 4명은 시민앞에 석고대죄하라”며 “민선8기 이병선 속초시장 당선인과 제9대 시의회는 법률절차를 통해 이 사업의 운영권을 박탈하고 속초시민께 돌려달라”고 주장했다.

그는 “관련 공무원들이 상식적인 수준의 법규를 어기고 사업을 진행한 것이 이해할 수 없다”며 “감사 결과는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으로 진실 파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속초해수욕장 관광테마시설은 해수욕장 입구에 있던 시 소유의 행정봉사실을 철거한 뒤 민간자본을 유치해 대관람차 등 관광콘텐츠를 갖춘 시설을 설치한 것으로 현재 완공돼 가동 중이다. 사업자가 시설을 완공해 시에 기부채납하고 시는 일정 기간 사업자에게 운영권을 주는 방식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