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만 68개 지역 참여 성장
수공예·주말농장 등 마켓 다채
관광객에 볼거리·재미 제공
아리랑 열차 관광객 증가 기대

정선선 기차역을 따라 이동하며 장터를 운영하는 주민주도 관광형 맹글장 레일마켓이 로컬 관광콘텐츠 문화상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지난 25일 나전역 광장에서 열린 맹글장 레일마켓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지난 3월 첫 마켓 오픈 이후 나전역, 아우라지역, 구절리역 등을 맹글러라고 불리우는 셀러들이 이동하며 정선만의 색깔 있는 관광 콘텐츠를 만들며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34개의 셀러 참여로 시작한 맹글장 레일마켓은 4개월 만에 68개의 지역 셀러가 참여하는 명실상부한 지역 대표 관광형 마켓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6회차를 맞는 맹글장 레일마켓에는 강원도의 5개지역 10개의 관광두레 주민 사업체와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의 관광두레사업 관계자들이 방문해 맹글장의 특색있고 재미있는 현장 분위기를 느껴보고 정선다움을 체험하며 맹글러를 격려하기도 했다.

맹글장은 경력단절 여성, 청년 소농인, 다문화가족, 지역 학생들이 참여, 곤드레 디저트, 우드액자 등 수공예 제품과 지역 로컬 식재료를 활용한 디저트 쿠키, 사과젤리, 주말행복배움농장 등 풍성한 마켓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최근 수도권에서 출발하는 정선아리랑 열차(A-Train)가 운행이 재개되면서 레일 마켓을 찾는 관광객들 또한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광진 정선관광두레 PD는 “맹글장 레일마켓은 관광두레의 사업취지에 가장 부합되는 지역주민 주도형 관광 상품인 만큼 정선선 모든 역에 정차하는 마켓을 만들어 지역관광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주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