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이날 최 이사장은 유족과 재학생, 동문회, 학부모회 등 학교관계자와 신경호 도교육감 당선인, 김명기 횡성군수 당선인, 한왕규 횡성교육장 등 내빈이 지켜보는 가운데 영면에 들었다.

한만위 장례위원장은 추도사에서 “항상 나라와 미래를 걱정하신 따뜻한 마음을 잊지 못한다”며 “큰 스승의 뜻을 받들어 인재양성에 힘쓰겠다”고 읊었다. 박창현

▲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 최명재 민족사관고 이사장 영결식이 28일 오전 고인이 설립한 민족사관고 체육관에서 엄수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