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력난 해소 불구 1명 도주 적발
군, 산재보험 가입 등 지원 계획

영월군이 지난 3일 법무부의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을 통해 입국한 필리핀 고르도바시 근로자들이 농촌일손 부족 해결에 기여하지만 이탈자도 발생,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군은 농번기 외국인 계절근로자를 농촌 인력난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최근 1·2차에 걸쳐 모두 42명의 근로자들을 합법적으로 고용했다.

평균 연령 30대 중반 남성과 여성으로 구성된 이들은 코로나19 방역규정에 따라 주천면 코이카글로벌인재교육원에서 1박 2일 동안 격리와 PCR 및 마약반응 검사 후 9개 읍·면 19농가에 배치돼 3개월 또는 5개월 동안 인력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서 곤드레와 시설채소·감자 수확은 물론 제초작업 등의 영농활동에 투입됐다. 또 군은 농가 배치에 앞서 불법 체류 방지와 산재보험 가입 등 안전대책은 물론 인권 침해 방지 사전 설명을 통해 안정적인 근무 여건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러나 최근 남면 창원리에 배치된 42세 남성 1명이 도주해 불법 체류자로 법무부에 고발 조치됐다.

앞서 2018년에는 2회에 걸쳐 캄보디아 근로자 80명이 도입됐으나 무단 이탈자 22명 발생 때문에 2019년에는 키르기스공화국 쇼포코포시와의 MOU 체결을 통해 법무부에 27농가 51명을 배정 신청했으나 무산됐다.

송초선 농업축산과장은 “외국인 계절근로자의 안정적인 도입으로 농촌일손 부족 극복에 기여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계절근로자 및 농촌인력중개센터 운영, 농촌일손돕기 등을 통한 일손부족 해소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방기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