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기 제46대 횡성군수 취임식이 1일 횡성문화체육공원 광장에서 유상범 국회의원, 한규호.고석용 전 군수를 비롯 군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김명기 제46대 횡성군수 취임식이 1일 횡성문화체육공원 광장에서 유상범 국회의원, 한규호.고석용 전 군수를 비롯 군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민선 8기 횡성군정을 이끌 김명기호가 공식 출범했다.

김명기 제46대 횡성군수가 1일 횡성문화체육공원 광장에서 취임식을 갖고 ‘군민이 부자되는 희망횡성·행복횡성’을 선포했다.

김 군수는 취임사에서 “횡성은 변화를 원하고 있다”며 “지금 출발선에서 가슴 뛰는 열정으로 다시한번 두 주먹 불끈 쥐고 군민과의 약속을 지켜나가겠다”며 “내 편, 네 편 가르지 않고 늘 낮은 자세로 군민 여러분과 소통하는 군수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당과 계파를 초월하고 노인, 장년, 청년, 전 연령을 아우르는 ‘횡성사랑위원회’를 구성, 각 세대를 통합해 나가겠다”며 “예산 1조 횡성 시대를 열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군수는 또 “공격적인 마케팅으로 기업을 적극 유치해 청년들이 유입되는 도시로 만들겠다”며 “농민들의 안정적인 소득보장과 100원 희망택시 전면 실시, 65세 이상 어르신과 초·중·고 학생 시내버스 요금 무료화 등 교통복지 혜택을 확충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취임식은 유상범 국회의원, 한규호.고석용 전 군수를 비롯 전 군민을 초청한 가운데 역대 처음으로 야외무대에서 치러졌으며 공식식순에 이어 트로트가수 최석준, 윤수현의 축하무대가 이어졌다. 박창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