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부대 “사고원인 파악 적극 협조”

▲ 3일 오전 9시 40분쯤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 유곡천에서 대전차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져 인근에서 작업하던 굴삭기가 파손돼 있다.  연합뉴스
▲ 3일 오전 9시 40분쯤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 유곡천에서 대전차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져 인근에서 작업하던 굴삭기가 파손돼 있다. 연합뉴스
철원군 김화읍 도창리 민통선 내 유곡천에서 3일 오전 9시 40분쯤 대전차지뢰로 추정되는 폭발물이 터져 굴삭기가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 굴삭기 기사 A씨가 그 자리에서 숨졌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날 사고 현장에서는 소형 굴삭기 1대가 유곡천에서 하천 정비작업을 벌이던 중 폭발음이 들렸고 집안의 창문이 흔들렸으며 굴삭기는 형체도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다. 폭발 여파로 주변 전봇대가 손상을 입어 유곡리와 정연리 등 인접마을에 정전사태까지 발생했다. 군부대 관계자는 “사고원인 파악을 위해 관련 기관과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용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