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악수를 청하는 배현진 최고위원의 손을 뿌리치고 있다. 공동 취재
▲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오른쪽)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악수를 청하는 배현진 최고위원의 손을 뿌리치고 있다. 공동 취재

‘성상납 의혹’ 징계 심의를 앞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침묵모드’에 들어간 가운데 배현진 최고의원이 문제해결을 촉구하며 최고위원회의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당내 갈등이 사그러지지 않고 있다.

이 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하지만 공개발언 없이 권성동 원내대표에게 발언 순서를 넘겼으며 비공개로 이어진 회의를 마치고도 침묵한 채 회의장을 떠났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에 예정됐던 유경준 의원실 주최 세미나와 장애인단체총연합회 주최 ‘전국동시지방선거 장애인 당선인 축하연’도 참석을 취소했다. 이 대표 측은“이 대표가 의원실 주관 및 외부 일정 참석을 취소했다”며 “내부 일정에 집중할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이 대표가 윤리위를 앞두고 불필요한 논란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에 대한 당내 갈등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이날 배현진 최고의원은 이준석 대표의 신상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이 대표 문제로 인한 ‘최고위 보이콧’을 공식화한 것이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개인 신상 문제로 당이 혼란스럽고, 문제의 키는 이 대표가 쥐고 있다”며 “이 대표가 정례적으로 회의를 연다고 해서 모른 척하고 앉아있긴 힘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원들은 정말 그런 일이 없었다는 것을 듣고싶어하는 것인데, 아직까지 이 대표가 거기(성상납 의혹)에 대해 명확히 밝히지 않은 것 같다”며 “일단 이 대표가 송구하단 말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 본인도 수사 얘기가 보도되고 이런 것에 대해 힘들 것”이라면서도 “앞서 (성상납 의혹) 관련 뉴스 보도가 쏟아져나온 만큼, 그에 대한 명확한 소명이나 해명이 없는 상황에선 테이블에 앉기가 어렵다”고 덧붙였다.

오는 7일 이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한 당 윤리위의 징계 심의를 앞두고 이 대표를 직격한 것으로 풀이된다.

배 최고의원은 “대표께도 적어도 이번 한 주는 윤리위 등으로 개인 신상에 관한 논란을 정돈할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저는 일단 오늘 회의에 안 나온 것이고, 향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