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예외 조항 부의 않기로”

더불어민주당 박지현(원주 출신·26·사진)전 비상대책위원장의 8월 전당대회 출마가 무산됐다. 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비대위 회의에서 “비대위에서 박 전 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에 관한 사안을 논의했다”며 “당무위에 박 전 위원장의 출마를 위한 예외 조항을 안건으로 상정해 토론하도록 부의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비대위원들은 박 전 원장이 소중한 민주당의 인재이지만, 예외를 인정할 불가피한 사유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박 전 위원장은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비대위와 당무위 의결을 거쳐 출마를 허용해달라고 촉구했다.민주당 당헌·당규상 당직이나 공직 피선거권을 가지려면 이달 1일 기준으로 6개월 이전에 입당한 권리당원이어야 한다. 그러나 박 전 위원장은 지난 2월 14일 입당, 이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 이에 박 전 위원장은 당헌·당규상 ‘당무위원회 의결로 달리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근거로 비대위와 당무위 의결을 요구했다. 이 같은 요구에 대해 당 안팎에서는 “사실상 개인을 위한 특혜를 요구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세훈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