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전준위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준비위원장이 29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비공개 전준위 회의에 참석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전당대회 준비위원장이 5일 전격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의 전당대회 룰을 두고 당내 갈등이 분출된 가운데 안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전준위 논의가 형해화되는 상황에서 더는 생산적인 논의를 이끌어가는 것은 어렵다는 판단”이라며 “전준위원장으로서 제 역할도 의미를 잃은 만큼 위원장직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전날 전준위가 결정한 컷오프 등 관련 규정이 비대위 논의 과정에서 뒤집힌 것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비대위, 당무위에서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