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업비 60억원 확보 유통 거점 육성
접경지 농업 안정적 판로확보 기대

도내 접경지역 농산물의 안정적 판로확보에 기여할 강원 먹거리 통합지원센터가 화천군에 건립된다.

화천군은 농식품부 공모사업인 강원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건립사업 대상자로 최종 확정돼 사업비 60억원을 확보했다고 6일 밝혔다.

군이 주도하게 될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건립사업은 도내 접경지역 농업인의 안정적인 판로확보와 지속가능한 유통순환체계 구축을 위해 추진됐으며 내년말까지 국비 24억원 등 총 60억원이 투입된다.

이에 따라 강원 먹거리 통합지원센터는 선별, 소분, 포장, 전처리, 저온저장을 비롯해 위생시설, 상품화 시설, 안전성 검사장비 등 유통에 필요한 관련 설비를 갖출 계획이다.

군은 이 시설에 향후 가공시설까지 추가 설치해 농산물 유통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이를 위해 도내 접경지역을 대상으로 농·축산물 순회수집 체계를 도입하고 철원, 양구와의 협력을 통해 농산물 교차공급 확대, 관계시장 네트워크 확장과 동시에 생산농가 조직화에도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올해부터 국방부가 군납 방식을 지역 수의계약에서 경쟁입찰 방식으로 변경한 상황에서 이번 강원 먹거리 통합지원센터 유치가 군납 문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센터가 건립되면 군납 뿐 아니라 대기업이나 주요 공공기관 등 다양한 판로개척, 출하시기 조절을 통한 가격하락 방지, 농가 유통 물류비 절감 등의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최문순 군수는 “센터가 건립되면 청정 접경지역산 농산물이 제값을 받고, 농업인들도 판로걱정, 물류비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현철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