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실질적 매출증대 도움

동해사랑상품권이 인기를 끌면서 누적판매액이 1000억원을 넘어 소상공인들의 매출증대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동해시에 따르면 지난 2020년 9월 발행 후 1년 10개월만에 1096억원이 판매된 동해페이는 98%에 이르는 1074억원이 지역에서 소비, 소상공인들의 실질적 매출증대로 이어지고 있다.

동해페이의 올 연간 목표 판매액은 지난해 400억원에서 600억원으로 증가했으며, 6월말 기준 377억원이 판매된 것으로 집계됐다

6월말 기준 누적 카드발급 회원 수는 5만5648명으로 15세 이상 시민(7만9304명)의 70%가 동해페이를 사용하고 있다.

6월 이전 1980개였던 상품권 가맹점은 6월말 기준 4684개로 당초 목표(4414개)를 6% 가량 초과 달성했다.

시는 연말까지 동해페이의 판매액이 목표를 넘어설 것으로 판단, 국비 등 인센티브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700억원으로 발행규모를 늘려 어려운 소상공인에게 힘을 보탤 계획이다.

시는 개인별 50만원 한도의 연중 10% 인센티브를 이어가고, 7월부터 모바일동해페이를 시행하는가 하면 기간제근로자를 활용한 서포터즈 운영으로 가맹점 확대 모집에도 힘을 쏟고 있다. 전인수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