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인동 마을관리소 3주년 기념 포럼
3년 약정 이후 예산 확보 과제
표준 운영 모델 개발 등 필요
시의회 “지원 조례 제정 최선”

▲ 밥상공동체종합사회복지관은 최근 복지관에서 원인동 마을관리소 3주년 기념 포럼을 열고 ‘마을관리소의 역할과 운영 지속성을 위한 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 밥상공동체종합사회복지관은 최근 복지관에서 원인동 마을관리소 3주년 기념 포럼을 열고 ‘마을관리소의 역할과 운영 지속성을 위한 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원주지역 마을사랑방 역할을 하고 있는 마을관리소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기반 마련과 이를 위한 지자체의 관심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밥상공동체종합사회복지관(관장 허기복)은 최근 복지관에서 원인동 마을관리소 3주년 기념 포럼을 열고 ‘마을관리소의 역할과 운영 지속성을 위한 방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임직원들이 기부한 사회공헌기금으로 조성된 마을관리소는 지역 공동체 회복 및 활성화를 위해 주민 문화활동과 교육, 사각지대 발굴 및 돌봄지원, 건강관리 등 주민이 주체가 돼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지난 2019년 문을 연 원인동 마을관리소를 비롯, 문막읍, 태장동, 명륜동, 단구동 등 총 5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문제는 공단의 운영비 지원기간이 3년으로 제한, 이후부터는 마을관리소 운영 주체인 지역 복지관이 운영비를 충당해야 한다는 점이다.

원인동 마을관리소 약정기간 도래로 향후 지속성에 대해 논의하는 이번 토론에서 이은성 국민건강보험공단 팀장은 “1개 사업에 많은 비용을 지속적으로 지원하는데 한계가 있어 3년이 지난후에는 사업공모에 선정된 사회복지시설이 자체적으로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 것이 과제”라고 꼽았다. 그러면서 “지자체에서 국비, 지방비 등 예산지원과 마을관리소 표준운영 모델 개발 등을 통해 운영을 고도화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공단은 지역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모범적인 운영 사례를 마련하고, 지자체는 사례를 바탕으로 사업을 고도화 해 운영하는 선순환 구조는 만드는 좋은 사례가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김지헌 시의원은 “마을공동체, 주민자치, 지역돌봄의 좋은 모델인 마을관리소가 3년 약정 이후 종료되지 않도록 이제는 시가 관심을 갖고 지속성을 모색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일부 운영비와 활동비만 확보된다면 충분히 그 이상의 시너지가 있을 것”이라며 “의회에서도 지자체 지원 근거 마련을 위한 조례 제정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천혜란 위드커뮨협동조합 이사장은 “민관 거버넌스를 통해 운영 중인 시흥시 동네관리소의 경우 지자체가 ‘희망마을 만들기 조례’, ‘주거복지 기본조례’를 제정, 이를 근거로 리모델링, 운영비 등 최소한의 재정을 지원하고 교육, 사업 등을 연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허기복 관장은 “마을관리소의 역할이 계속 이어질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시, 공단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권혜민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