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문화재단은 최근 강릉시가 실시한 ‘2021년 강릉시 출자·출연기관 경영실적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가’ 등급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재단은 코로나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문화공간과 주요사업을 지속 운영해 문화예술 향유인원을 전년 대비 증가시켰고, 신규사업 발굴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는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연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