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인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 두번째)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왼쪽 세번째)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대우조선해양 하청 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된 22일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협력사 대표인 권수오 녹산기업 대표(왼쪽 두번째)가 홍지욱 금속노조 부위원장(왼쪽 세번째)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 하청업체 노동조합 51일간의 파업 사태가 22일 노사 협상 타결로 종료됐다.

거제통영고성 조선하청지회 조합원은 50일이 넘는 장기 파업을 마치고 현장으로 복귀하기로 했다.

31일간 이어진 1독(선박건조장)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점거 농성도 마무리한다.

대우조선 하청 노사는 이날 오전 8시부터 합의를 시작해 오후 4시 9분쯤 의견을 도출했다고 밝혔다.

진통 끝에 노사는 임금 4.5% 인상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이 외에 설, 추석 등 명절 휴가비 50만원과 여름휴가비 40만원 지급을 약속했다.

폐업 사업장에 근무했던 조합원 고용 승계 부분은 일부 합의 사실만 알려졌을 뿐,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또 막판까지 신경전을 벌인 손해배상 소송은 미결로 남겼다.

노조는 지도부가 민·형사 책임을 지더라도 조합원에는 영향이 가지 않도록 조율해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