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원금 신청 대비 선정 부족태양광 등 187가구 중 59가구만
군 “군비 확대 불구 국비 적어”

최근 태양광, 지열보일러 등 신재생 청정에너지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고 있으나 정부보조금 지원이 원활하지 않아 시설에 차질을 빚고 있다.

양양군은 올해 태양광 178가구, 지열 9가구 등 총 187가구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보급키로 하고 지난 5월 신청을 접수했다. 하지만 1차 신청에서 정부의 보조금 지원은 태양광 58가구, 지열 1가구에 불과했다.

이에따라 군은 지난달 2차 공고를 통해 태양광 120가구, 지열 8가구 신청을 추가로 접수했으나 정부보조금 지원이 확정된 물량은 1, 2차 신청을 모두 합쳐 태양광 132가구, 지열 8가구로 당초 계획량을 채우지 못했다.

현재 대행체제로 운영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보급사업은 민간업체가 일반가정을 대상으로 신청을 받아 에너지관리공단에 접수하면 심사를 통해 대상자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같이 심사를 거쳐 총 시설금액의 50%에 해당하는 정부보조금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도비와 군비가 20% 추가 지원되고 나머지는 선정자가 자부담하게 된다.

이처럼 전체 시설비의 절반을 차지하는 정부보조금 지원대상 선정이 사업의 관건이 되고 있으나 신청물량에 비해 대상가구가 적어 적체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지난해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신청이 워낙 많아 올해 군비 지원을 확대했으나 국비 선정이 생각보다 적어 보급에 차질을 빚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원주택 붐이 일고 있는 양양지역의 경우 매년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설비 신청자가 몰리면서 지난해에도 지열 5대, 태양광 103대가 신청과 동시에 조기 마무리 됐었다. 최 훈 choihoon@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