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양리 사방거리 일원에 최근 설치를 마친 야간경관 조명.
▲ 산양리 사방거리 일원에 최근 설치를 마친 야간경관 조명.

군장병들로 붐비는 화천군 상서면 산양리 ‘사방거리’가 야간경관으로 주목받고 있다.

군은 최근 산양리 일대 마을 안길에 경관조명 설치사업을 마무리했다. 이 사업은 총 175억8000만원을 투입해 추진 중인 ‘산양평화지역 경관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군은 경관조명 설계 초기부터 젊은 신세대 군장병의 심리적 안정까지 고려해 조명이 부착된 담장 등에는 차분한 분위기를 만들어내는 간접 조명을 주로 설치했다.

또 조명의 문구 역시 친근한 대화체로 설정해 눈길을 끈다. 실제 골목길을 걷다보면 ‘있잖아, 너는 소중해’를 비롯해 ‘너, 오늘도 참 예쁘다’, ‘그대와 함께 하는 삶이 꽃길이어라’, ‘힘차게 날아올라라’, ‘너만의 향기가 나는 꽃이 되길’ 등 형형색색의 담장이 위로의 말을 건네는 듯한 인상을 받게 된다. 장병들이 즐겨 찾는 DMZ 시네마의 외벽에도 역시 ‘우리 같이 영화보러 갈래’라는 글귀가 조명과 함께 정감있게 새겨졌다.

사방거리는 야간경관 뿐 아니라 마을안길 정비, 마을숲 조성, 전선 지중화, 교량 경관개선, 가로등 설치 등을 완료했다.

또 오래된 상가건물 입주업소 66곳의 입면을 개선하고, 경관을 저해하는 건축물은 말끔히 철거했다.

군은 연내 마을 순환도로 정비, 공공건물 야간조명 설치, 마을 안길 담장 도색, 전차 방호벽 경관개선 등도 마무리할 계획이다.

최문순 군수는 “사방거리를 경직된 군사지역이 아닌, 정이 넘치는 마을로 느낄 수 있도록 정비한 만큼 장병뿐 아니라 주민과 관광객들에게도 걷기 좋은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