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평창읍 하리 시가지 주변 농경지에 ‘100년에 한번 핀다’는 속설이 있는, 희귀한 고구마꽃이 피어 주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 평창읍 하리 시가지 주변 농경지에 ‘100년에 한번 핀다’는 속설이 있는, 희귀한 고구마꽃이 피어 주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평창읍 하리 시가지 주변 농경지에 ‘100년에 한번 핀다’는 속설이 있는, 희귀한 고구마꽃이 피어 주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고구마는 낮이 밤보다 짧아야 꽃이 피는 단일성(短日性) 식물로 우리나라는 여름철에 낮이 더 길고 대부분 추분 이전에 고구마를 수확, 꽃이 피는 것을 보기 어렵다.

그러나 최근 가뭄과 폭염, 장마 등 이상기온으로 생장환경이 나빠져 꽃을 피운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나팔꽃과 닮은 고구마꽃은 하얀 꽃잎에 가운데가 보라색을 띠고 있는 예쁜 모습으로 주민들의 볼거리가 되고 있다. 신현태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