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의원, 기재부 방문 실·국장 면담
“지역정보 격차 심화 등 위기 우려”

▲김승수 의원
▲김승수 의원

속보= 정부가 지역신문발전기금의 핵심 사업 예산을 감액, 언론계 복원을 촉구하고 나선 가운데(본지 8월 2일자 4면) 3일 국회 차원에서도 같은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국민의힘 소속 김승수(대구 북구을·사진) 의원은 이날 기획재정부를 방문, “지방소멸을 억제하고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지역언론이 살아야 한다”며 정부의 지역신문 지원 정상화를 촉구했다. 21대 국회에서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민의힘 간사를 지낸 김 의원은 이날 김완섭 기재부 예산실장과 실·국장들을 만나 “기재부가 ‘지역 언론의 위기는 결국 지역의 위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며 “지역신문발전지원법 상시화 개정 취지에 맞춰 지역신문에 대한 지원을 한층 높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18일 기자회견을 갖고 “지역신문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지역신문의 지원사업의 핵심인 구독료 지원사업 예산을 감액하는 것은 지역정보 격차 심화 등의 위기를 부추기는 잘못된 결정”이라며 복원을 촉구하기도 했다.

앞서 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와 한국지방신문협회는 지난 2일 공동 성명을 내고 기재부에 “지역신문발전기금 구독료 지원 예산을 2022년 수준으로 복원하라”고 촉구했었다. 김여진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