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전 국정원장.
▲ 박지원 전 국정원장.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이 ‘검찰의 전직 국정원장 고발건을 윤석열 대통령이 승인했다’는 김규현 현 국정원장의 발언을 두고 “김 원장이 자기에게 닥쳐올 수 있는 미래에 대한 보험을 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원장은 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국회 정보위원에서 논란이 된 대통령의 승인 여부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박 정원장은 “김규현 현 국정원장은 노련한 외교관 출신이다. 잘 아시다시피 박근혜 대통령의 외교안보수석 또 NSC 차장 등 훌륭한 경륜을 가지고 있고 독실한 기독교 몰몬교도로서 아주 진짜 술 한 잔 안 마시는 아주 그런 신사로 정평이 나 있다. 산전수전 다 겪은 분이다”이라며 “그분이 박근혜 정부에서 수석들이 구속되는 건 대통령이 탄핵되는 건 세월호 침몰 때 자기가 해서 검찰 조사 받고 공항에서 연결되고 이런 모든 것을 잘 안다. 그런데 전직 국정원장 두 사람을 고발하는데 정보위에서 나와서 대통령께 보고하고 대통령이 승인했다라고 한 것은 자기에게 닥쳐올 수 있는 미래에 대한 보험을 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이 사태에 대해서 언젠가 정권이 바뀌어서라도 추궁을 받으면 나는 내가 하지 않고 대통령한테 보고했더니 “하라고 하더라” 이것을 보험을 받아놨다, 저는 그렇게 보고 이건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문제가 생겼을 때 나중에 면피하기 위해서 미리 깔아놓은 거냐’는 질문에 “당연히 그렇다”고 말했다.

표현의 실수가 아니냐는 질문에 박 전원장은 “표현 실수를 할 분이 아니다. 물론 그걸 뱉어놓으니까 국민의힘에서도 침소봉대한다. 왜 달을 가르치니까 손가락을 보냐, 달을 봐라. 그런데 윤건영 민주당 정보위 간사가 승인했다고 얘기를 했다, 하니까 국민의힘 간사, 유상범 간사가 아니다. 속기록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속기록에 남아 있다.침소봉대 그런 얘기 할 필요 없다”며 “(김규현 국정원장)그분이 보통 분이 아니다. 외교관 출신들이 정제된 얘기를 한다. 그래서 저는 자기 살려고 그렇게 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