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국정 지지도 24% 관련 '심기일전' 다짐

▲ 서울 용산 대통령실. [연합뉴스]
▲ 서울 용산 대통령실. [연합뉴스]

용산 대통령실은 5일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 하락세와 관련, “국민의 뜻을 헤아려서 혹시 부족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을 채워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여론조사는 언론 보도와 함께 민심을 읽을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자 지표”라며 이같이 말했다. 또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 채 석 달이 되지 않았다”며 “대통령실은 대한민국을 국민 모두가 함께 잘 사는 반듯한 나라로 만들어 나가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도약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힘을 모아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국갤럽은 이날 오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대통령 국정에 대한 긍정 평가는 24%, 부정 평가는 66%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