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순애 교육장관 거취는 국민 관점서 문제 점검 중"

▲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8.8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8.8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8일 “제가 국민들에게 해야 할 일은 국민 뜻을 세심하게 살피고 늘 초심을 지키면서 국민의 뜻을 잘 받드는 것이라는 생각을 더욱 다지게 됐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여름휴가를 끝내고 용산 대통령실에 출근하며 기자들의 국정 수습책 등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저도 1년여 전에 정치를 시작하고 처음으로 휴식의 시간을 가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난 선거 과정, 또 인수위, 취임이후 과정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며 “돌이켜 보니까 부족한 저를 국민이 길러냈다. 어떨 때는 호된 비판으로, 또 어떨 때는 따뜻한 응원과 격려로 이 자리까지 오게 해준 국민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먼저 다시한번 갖게 됐다”고 했다.
 
최근 국정 지지도가 20%대까지 추락하며 인적쇄신 등 윤 대통령의 정국 수습책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상황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자진사퇴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거취와 관련 “모든 국정 동력이라는 게 국민으로부터 나오는 것 아니겠느냐”며 “국민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같이 점검하고 잘 살피겠다. 올라가서 살펴보고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고 했다. 이어 “민주주의 정치라는 것이, 국정운영이라는 것이 우리 언론과 함께하지 않고는 할 수 없으니 다시 오랜만에 여러분을 뵀는데 많이 도와달라”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나 ‘내부총질’ 문자 메시지와 관련한 추가 질문에는 입장을 밝히지 않고 집무실로 향했다.
 
윤 대통령의 출근길 약식 인터뷰는 ‘내부총질’ 문자 노출이후 이어진 외부 일정 및 여름휴가 등으로 13일 만에 재개됐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