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연철 시의원 5분 자유발언

삼표시멘트 삼척공장의 다양한 환경오염 유발에 따른 저감책 마련을 물론, 주변경관 개선 등을 위해 보다 강화된 대책마련이 절실하다는 지적이 시의회에서 제기됐다.

정연철(사진) 삼척시의원은 8일 의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삼표시멘트 삼척공장의 환경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이대로 방관하고 있다가는 앞으로 그 피해가 시민은 물론,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고스란히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점에서 시민 건강과 안전을 위해 회사 측에 보다 강화된 시설개선책 마련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어 “2021년 기준, 한국환경공단 자료에 의하면 전국 시멘트 공장 가운데 삼표시멘트 삼척공장이 환경배출기준을 가장 많이 초과해 전체의 30.1%에 달했다”며 “특히 굴뚝자동측정기의 측정대상인 먼지, 질소산화물, 염화수소의 경우 대기환경보전법 배출기준을 위반한 사례가 무려 540건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처럼 “시멘트공장 배출허용기준 초과건수(총 1742건) 가운데 삼표시멘트가 540건을 차지했음에도 불구, 관련법 시행규칙 내 특례 등으로 인해 제대로 된 관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현재 미흡한 세륜시설로 인해 삼표시멘트를 오가는 대형 차량 주행으로 인한 주변 도로 분진이 심각하다는 점에서 세륜시설을 추가 설치하는 한편, 국도를 가로지르는 컨베이어 벨트로 인한 도시경관 또한 크게 저해하고 있으므로 해당 시설물에 대한 경관개선과 조명 등 시설 보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구정민 ko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