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남부권 대표 폐광지인 삼척 도계 일원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박상수 삼척시장은 10일 도계 심포리 뷰티스마켓과 시립 도계노인요양원 건립사업, 폐광지역 통합 영상미디어센터 등 도계 일원 민선8기 주요 현안사업장을 대상으로 현장점검에 나선다.

심포 뷰티스마켓은 국·도비 50억원을 포함해 모두 100억원을 들여 도계읍 심포리 산 51의5번지 일원에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됐으며, 헤어·네일샵과 조향 체험실, 화장품 만들기 체험실, 복합 판매장, 몰입형 미디어아트존(뷰티체험·전시시설) 등을 갖추고 이달부터 시범 운영에 들어갔다.

또 영동지역 최초 시립으로 건립되는 도계노인요양원은 치매나 뇌줄중을 비롯한 만성적인 노인성 질환을 가진 어르신들에게 장기요양보호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로, 도계읍 전두리 48의13번지 일원에 국·도비 42억원 등 모두 91억6900만원이 투입됐다. 지상 5층 규모로 치매노인 24명을 포함해 모두 1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노인요양원은 지난해 11월 착공해 내년 준공을 목표로 현재 22%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여기에 폐광지역 통합 영상미디어센터도 오는 10월 본격 운영을 앞두고 있다. 도비 40억원이 투입돼 도계읍 도계리 303의 25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영상미디어센터는 영상미디어 교육·제작이 가능하고 영상놀이터를 비롯해 미디어센터로 구축된다.

박상수 시장은 “폐광지역인 도계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민 소득 창출, 인구유출 방지 등을 위한 사업들을 더욱 다각도로 발굴해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