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만성질환자 건강주의보
땀·체온 상승에 건강 악화 위험
낮 시간 외출·찬물 샤워 자제 등
저혈당 증상시 당분 섭취 필요
해변서 맨발 금물 염증 취약

매우 덥고 습한 날씨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이어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무더위에 힘들어 하고 있다.

이처럼 무더위는 누구에게나 영향을 미치지만 고혈압이나 당뇨를 앓고 있는 만성질환자들의 경우 여름철 건강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여름에는 쉽게 체온이 상승하고 땀을 많이 흘리게 되기 때문에 만성질환이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리 몸은 보통 적정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혈관의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는데 외부 기온이 크게 올라가는 여름철에는 이 과정 속에서 급격한 혈압변동이 발생한다.

특히 더위로 신체 기능이 저하된 상태에서 심장이 무리하면 심근경색 등 심혈관질환 위험도 덩달아 높아진다.

게다가 땀이 많이 나서 혈액이 농축될 경우 혈전 발생 가능성도 있다. 따라서 고혈압 환자의 경우 무더위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뇌경색 등의 합병증이 발생하거나 재발할 위험이 높다. 때문에 고혈압 환자는 우선 폭염에 노출되지 않도록 가장 더운 낮 시간대에는 외출을 피해야 한다.

만약 나가야 한다면 실내외 온도 차이에 주의해야 한다. 더운 외부에서 에어컨이 틀어져 있는 실내로 갑자기 들어가게 되면 혈관이 급격하게 수축해 혈압 상승이 일어날 수 있다.

이 때문에 실내외 온도 차이는 5도 이내를 유지해야 한다. 같은 이유로 날씨가 덥다고 찬물로 샤워하는 것 역시 금물이다.

당뇨환자도 폭염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포도당과 함께 수분이 소변으로 많이 배출된다. 이때 식사량이 활동량에 비해 불충분 하거나 다른 혈당 강하제를 병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저혈당이 발생할 수 있고, 또한 소변과 땀으로 수분이 많이 배출되면 혈당치가 급격히 올랐다가 저혈당이 발생할 수도 있다. 저혈당이 되면 온몸이 떨리면서 기운이 빠지고 입술 주위나 손끝도 저려 온다. 이러한 증상이 생긴다면 재빨리 설탕물이나 알사탕을 먹어 혈당을 높여야 한다.

탈수 증상을 막기 위해 수분을 지속적으로 섭취해야 하며 만일 환자가 의식이 없다면 즉시 병원으로 옮겨 응급조치를 시행해야 한다.

추가로 발 부상에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물가, 해변 등에서 맨발로 다니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당뇨환자의 경우 말초신경이 무뎌져 발에 상처가 생겨도 신경 손상 때문에 잘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때 조직 안에 염증이 발생한다면 쉽게 악화되고 잘 낫지도 않는다. 심한 경우 궤양 등 심각한 합병증으로 이어질 수 있어 휴가를 가서도 발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김정호 kimjho@kado.net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