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정부 지자체 인력 동결 방침
시 공무원 올해 1842명 ‘최다’
내년도 12명 감축 잠정 조정
일부 업무 부담 가중 우려도

춘천시가 15년만에 공무원 정원 감축을 단행한다. 윤석열 정부가 인력 효율화 방안 일환으로 지방자치단체 기준 인력을 올해 수준으로 동결하는 방침을 세웠기 때문이다. 이로인해 춘천시 역시 업무 중요도에 다른 인력 재배치가 불가피 할 전망이다.

9일 본지 취재 결과 춘천시는 민선8기 행정기구 개편·정원 개정 상황과 맞물려 내년도 공무원 인원을 올해(1842명)보다 12명 감소한 1830명으로 잠정 조정했다. 퇴직 등의 사유로 자연 감소되는 인원을 감안하더라도 신규채용 역시 그만큼 적어질 전망이다. 시 관계자는 “정부기조에 맞춘 정원 감축과 인력 재배치를 통한 업무 효율화를 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해당 내용을 담은 정원 조례 개정안을 내달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내년도 채용인원은 올해 11월 행정안전부의 기준인건비 산정 결과에 따라 정해진다.

이번 정원 감축은 2008년 이후 15년만에 단행하는 조치다. 춘천시 공무원 정원은 개청 이후 1997년과 2008년을 제외하고는 해마다 증가 추세였다. 1546명이었던 2017년 춘천시 공무원 정원은 2018년 1590명, 2019년 1646명, 2020년 1650명으로 꾸준히 증가하더니 2021년 1741명으로 급증, 올해 1842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채용 인원도 2017년 128명, 2018년 165명, 2019년 68명, 2020년 89명, 2021년 226명, 2022년 43명으로 집계됐다.

한동안 증가추세였던 공무원 정원이 동결, 감소세로 돌아서면서 춘천시 역시 업무 중요도에 따른 인력 재배치에 들어갈 방침이다. 정부의 인력 운영 방안을 바라보는 공무원들의 시각은 엇갈리고 있다. 취지에는 공감하지만 정원이 줄어드는 부서의 업무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한 시청 공무원은 “지금도 직원이 넉넉하지는 않은 상황인데 재편 과정에서 전문성이 부족한 업무를 맡게될 수 있어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승은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