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조사 보고서 발간… 전 국토 중 14.3%가 인구과소 지역

강원도가 인구감소 및 인구소멸 위험이 최근 3년 사이 전국에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강원도는 이 기간 과소지역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서울보다 10배 차이가 낫다.

국토교통부 국토지리정보원은 지난해 국토조사를 통해 전 국토를 행정구역과 격자망으로 분석 진단한 ‘2021년 국토조사’ 보고서와 ‘국토조사 국토지표 데이터베이스(DB)’ 보고서를 10일 발간했다.

보고서는 인구, 사회, 토지, 경제, 생활, 복지 등 분야별 통계자료를 총 200여 종의 국토지표로 제공한다.

보고서에 따르면 인구 과소지역을 500m 격자 단위로 분석한 결과, 5인 이하가 거주하는 인구 과소지역이 전 국토의 14.3%로 2020년 14.1%에 비해 0.2%포인트 증가했다.

▲ 국토부 제공
▲ 국토부 제공

시·도별로 보면 과소지역 비율이 강원도가 38.6%로 가장 높았고, 서울시가 이 비율이 3.8%로 가장 낮았다. 시·군·구 중에서는 경북 봉화군이 50.0%로 가장 높았다.

과소지역 비율을 3년 전과 비교해보면 도 단위의 경우 강원(37.1%→38.6%)이 1.5%포인트로 가장 높았다. 이어 경북(34.3%→36.5%), 충북(32.2%→34.2%), 경남(29.8%→32.0%), 전남(28.5%→31.1%), 전북(27.4%→30.0%), 충남(22.6%→23.9%), 경기(17.4%→18.2%) 등이 모두 높아졌다. 제주(27.8%→26.9%)가 유일하게 3년 사이 이 비율이 낮아졌다.

광역·특별시 중에서는 서울(2018년 3.9%→2021년 3.8%)과 광주(18.5%→18.3%), 울산(25.9%→25.8%), 세종(23.9%→23.5%)은 낮아진 반면, 대전(19.3%→19.9%), 대구(18.4%→19.4%), 부산(17.2%→18.3%), 인천(13.5%→14.1%)은 높아졌다.

국토부는 “격자단위 인구 분포 변화를 분석하면 지방자치단체의 총인구수 감소뿐 아니라 지역 내 인구감소 혹은 인구소멸 위험 등도 알 수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