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왼쪽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강덕수 전 STX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법무부는 12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복권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8.15 특별사면 조치를 발표한 가운데 국민의힘 소속 홍준표 대구시장은 “감흥 없다”는 실망감을 드러냈다.

홍준표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사면은 정치의 잣대로 하는 국정 이벤트 행사인데 검찰의 잣대로 한 이번 8·15특사는 아무런 감흥도 없는 밋밋한 실무형 사면에 불과했다”며 “좋은 반전의 기회였는데 안타깝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12일 윤석열 정부의 첫 광복절 특별사면에 대해 “민생 경제와 기업의 활력 제고”를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윤 대통령이 국민에게 보내는 경제위기 극복과 민생경제 활성화, 노사 통합 및 사회적 약자 배려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 표명이라고 평가한다”면서 “이번 특별사면이 경제위기 극복에 활력소가 되고 사회 통합의 희망이 되길 바라며, 코로나19와 무더위, 최근 폭우 피해로 지칠 대로 지친 국민께 희망에 찬 소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정부는 이날 ‘국정농단 사건’ 유죄 판결로 취업이 제한됐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인 4명에 대해 특별사면을 실시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지사 등 정치인들은 ‘민생과 경제회복 중점’이라는 기조에 따라 특사 명단에서 빠졌다.

이 부회장은 이날 ‘특별복권 발표에 대한 입장’을 내고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그동안 저의 부족함 때문에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는 말씀도 함께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열심히 뛰어서 기업인의 책무와 소임을 다하겠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청년 일자리 창출로 경제에 힘을 보태고, 국민 여러분의 기대와 정부의 배려에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