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공개적으로 반대의견을 펼쳐온 류삼영 총경이 12일 오후 감찰 조사 출석을 위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들어서기 전 취재진과 질의응답하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공개적으로 반대의견을 펼쳐온 류삼영 총경이 12일 오후 감찰 조사 출석을 위해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으로 들어서기 전 취재진과 질의응답하며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 경찰국 신설에 반발해 전국 경찰서장 회의를 주도하다 대기발령 된 류삼영 총경은 “징계는 두렵지 않다”면서 “직무명령이 합법적이었는지 사법절차로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류 총경은 12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 출석해 총경회의 주도 건과 관련해 감찰조사를 받기 전 취재진에 “회의 해산 명령이 합법적이었는지, 회의가 불법이었는지 별도의 사법적인 절차를 통해 우리 경찰의 의도가 왜곡되지 않았는지 확인하고자 한다”며 “회의 참석자에 대한 감찰 조사와 관련해 공수처 고발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총경 회의를 불법으로 규정해 대규모 감찰을 하고 대기발령 한 것은 잘못됐다”며 “구성원의 자유로운 의사 결정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류 총경은 사법절차 진행 대상이 윤희근 경찰청장인지, 공수처 인지 등에 대한 질문에는 “배제하지 않고 있다. 대상은 특정하지 않고, 명예훼손과 직권남용, 업무방해를 한 사람이 누군지 밝혀 사법절차로 정당성을 확인하겠다”고 답했다.

류 총경은 윤 청장과 이야기를 나눈 것은 없다면서 “취임사를 유심히 들었다. 감찰을 물리고 화합을 말씀하실 줄 알았는데 여전히 총경회의는 불법이라고 하고 감찰 조사로 상황을 파악한 후에 적절한 조치를 하려는 입장이라 상당히 실망스럽다”고 했다.

류 총경은 “감찰 조사에는 성실히 응하겠다. 징계는 두렵지 않다”고 했다.

한편 경찰청 감사관실은 직무명령 위반은 명령을 전달 받지 못한 다른 참석자들에게 적용하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보고 윤희근 경찰청장에게 ‘불문’을 건의하고, 류 총경은 시민감찰위, 징계위원회 등 소명절차를 거쳐 상응한 책임을 지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