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천·경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천·경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2.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18일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실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한 것에 대해 “정치적 금도를 벗어난 다수의 생떼”라며 “국정조사 요구서의 문제점은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만큼 조악한 수준”이라고 날을 세웠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첫 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특히 대통령 취임 100일 기념 기자회견 직후에 제출한 것을 감안하면, 애초부터 그 목적이 대통령 기자회견을 흠집내기 위한 저열한 정치공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사적 채용’이라는 표현부터 잘못됐다. 피해호소인처럼 민주당이 즐겨 쓰는 언어교란이자 광우병사태와 같은 허위선동”이라면서 “윤석열 대통령실은 합법적인 절차를 거쳐서 인사를 채용했다. 사적 채용은 성립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정권을 막론하고 대통령과 국정 비전, 철학을 공유하는 사람이 대통령실에 근무했다. 국민의힘이나 민주당이나 모두 마찬가지였다”며 “대선을 함께 한 인사가 적법한 절차를 거쳐 임기보장이 되지 않는 별정직으로 일하고 있는 것이 어떻게 사사로운 채용이라고 할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민주당은 국정조사라는 개념도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 국정조사는 특정 사안에 대해 불법성이 명확할 때 하는 것인데 민주당은 억지로 혐의를 찾기 위한 생떼를 국정조사서라고 우기고 있다”며 “현재 국정조사가 가장 시급한 것은 바로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라고 비난했다.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문재인정부 5년 내내 지속됐던 채용 논란은 물론, 김정숙 여사의 의상 컬렉션 비용과 외유 등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역공했다.

그러면서 “김정숙 여사의 단골 디자이너 딸이 청와대 행정요원으로 근무한 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변호사 시절 동료가 인사수석과 법제처장으로 근무한 점, 문 전 대통령 운전기사가 파격적으로 청와대 3급 행정관으로 기용된 점, 문재인 캠프 출신 마약 거래자가 청와대 5급 행정관으로 임명된 점, 20대의 1급 청년비서관 등 국민적 공분을 샀던 내로남불 문재인 청와대의 인사채용 논란은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많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강원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